‘소비침체 직격’ 롯데쇼핑, 2분기 영업익 510억 원…전년比 30%↓

267

매출액 3.6조 원, 전년比 7% 하락…백화점 부진

롯데마트, 적자 폭 줄였지만 30억 원 영업손실
롯데슈퍼, 2개 분기 연속 흑자…e커머스, 적자 개선 중

사진제공=롯데쇼핑롯데백화점 서울 소공동 본점 전경

소비심리 둔화, 물가상승에 따른 판관비 증가 영향으로 롯데쇼핑의 올해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동반 하락했다.

롯데쇼핑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2% 감소한 3조6220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51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8% 줄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56.3% 증가한 1170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분법손익 등 영업외손익이 크게 증가한 영향이다.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백화점은 올해 2분기 8220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0.8% 감소한 수준이다. 이어 영업이익은 36.9% 줄어든 660억 원을 집계됐다. 소비심리의 둔화 속에서 식품과 패션 상품군 매출이 소폭 증가했으나 가전 교체 수요 감소에 따른 생활가전 상품군 매출이 줄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의 매출을 기록했다. 다만 물가상승으로 인한 판관비가 증가하면서 2분기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롯데마트의 2분기 매출은 1조422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감소했다. 이어 30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다만 적자폭은 지난해보다 줄였다. 같은 기간 슈퍼의 매출은 2.2% 감소한 325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50억 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로써 롯데슈퍼는 지난 1분기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고물가 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소비 둔화 영향으로 매출은 소폭 감소했지만 지난해 말부터 진행하고 있는 마트와 슈퍼의 상품 통합소싱 효과가 본격적인 성과로 나타나며 양사 모두 식품 상품군을 중심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개선됐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e커머스 사업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41.5% 증가한 360억 원, 21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80억 원을 개선한 수준이다.

하이마트는 2분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3.4% 줄어든 6797억 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영업이익은 78억 원으로 집계됐는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016% 늘어난 수준이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한 가전 업황 부진으로 매출은 감소했지만, 재고 건전화, 점포 경쟁력 강화, 물류 효율화, 서비스 확대 등 사업 전 분야에 걸쳐 체질 개선에 주력해 2분기 영업이익을 크게 늘렸다.

롯데홈쇼핑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2310억 원, 20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15.2%, 92.8% 감소한 수준이다. 새벽방송 중단 영향이 롯데홈쇼핑 실적에 악영향을 줬다.

컬처웍스는 2분기 매출액 1270억 원, 영업이익 2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4.5% 증가했지만 공공요금 인상, 시간제 근로자 인원 증가 등 판관비 증가로 인해 영업이익은 79.5% 감소했다.

한편 롯데쇼핑은 하반기 실적 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입장이다. 구체적으로 백화점의 경우

인천점 식품관 및 수원점 등 수도권 주요점포 리뉴얼이 본격화되는 하반기부터는 매출 및 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7월말 베트남에 프리 오픈한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에 역량을 집중한다.

또 롯데쇼핑은 마트와 슈퍼의 소싱조직 통합을 통한 매출원가 개선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진행, 손익 개선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어 지난해 3분기부터 4개 분기 연속으로 적자폭을 개선 중인 e커머스는 추후 버티컬 서비스를 고도화해 플랫폼 경쟁력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김원재 롯데쇼핑 재무본부장은 “고물가 추세 심화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 영향이 반영됐으나 마트, 슈퍼 등 사업부의 개선 노력으로 수익성 개선 추이는 이어지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7월말 프리 오픈한 ‘롯데몰 웨스트레이크 하노이’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고 국내 사업에서 지속적인 내실 다지기를 통한 실적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