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노인 비하’ 파문에…“총선 영향 있을 것” 49.1%

234
노인 비하 발언 논란에 휩싸인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중앙회를 방문해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에게 사과 후 면담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은경 혁신위원장의 노인 폄훼 발언 논란과 관련해 2024년도 총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여론이 그렇지 않을 것이란 의견보다 많았다.

9일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국민리서치그룹과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6~7일 이틀 간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9.1%가 “김 위원장의 ‘노인 폄하’ 발언이 내년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답변은 44.3%,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6.7%를 기록했다.

60대 이상 고연령층에서는 57.1%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해 응답에 참여한 연령층 중에서 가장 높은 응답률이 나왔다.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답변은 34.9%에 그쳤다. 여론 조사한 모든 연령대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이 총선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본 것이다.

지역 별로는 서울을 비롯한 전 지역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이 총선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응답이 우세하게 나왔다.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제주 지역에서도 ‘영향을 미칠 것’(47.7%)이라는 답변이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답변보다 1.1%포인트 더 높게 나와 주목된다. 서울의 경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률이 47.8%, 그렇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률이 47.7%로 거의 유사한 결과가 나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2030 청년좌담회‘에서 과거 아들과의 대화를 소개하며 “자기 나이로부터 여명까지 비례적으로 투표해야 한다는 게 자기(아들) 생각이었다. 되게 합리적이지 않으냐”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노인 폄하 발언‘이라고 맹비난했고 민주당 당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철없이 지내서 정치 언어를 잘 모르고 깊이 숙고하지 못한 어리석음이 있었다”고 해명하며 사과에 나섰다.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자 김 위원장은 대한노인회를 찾아 “투표라는 게 이런 거라고 설명하다 보니 발언이 생각지 않게 퍼져나갔는데 판단을 못 했던 부족함이 분명히 있었던 것 같다. 어르신들 공경하지 않는 마음으로 살아본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머리를 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