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패스 앱에 ‘스마트항공권’ 도입… “앱 하나로 국내선 항공기 탑승 한 번에”

219
이통 3사 홍보 모델이 패스 스마트항공권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통 3사
이통 3사 홍보 모델이 패스 스마트항공권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통 3사]

앞으로 이동통신 3사 ‘패스(PASS)’ 앱 하나로 국내선 항공기를 간편하게 탑승할 수 있게 된다. 7일 이통 3사와 한국공항공사는 ‘패스 스마트항공권’ 서비스를 시작하고, 김포·김해·제주 등 전국 국내선 14개 공항에서 이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패스 앱에서 모바일신분증(신분증 확인 서비스)을 이용하는 고객이 탑승 수속(체크인)을 마치면, 탑승권 정보와 신분증 정보를 확인해 앱 내에서 QR코드를 자동으로 생성한다. 비행기 탑승 과정에서 QR코드 하나만 제시하면 돼 탑승 절차가 간소화된다. 이전까지는 공항 출발장 신분 확인, 비행기 탑승 시 실물 탑승권과 신분증을 각각 제시하고 확인받아야 했지만, 향후 패스 앱 하나로 간편 인증이 가능하다.

현재 제주항공·티웨이항공·하이에어·이스타항공 등 4개 항공사 국내선에서 이용 가능하며, 8월 중 에어서울에 추가 적용한다. 이통 3사는 빠른 시일 내에 모든 국내선 항공사로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모바일신분증은 사용자 1인당 단말기 하나만 등록할 수 있기 때문에 도용 등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하다. 여기에 화면 캡처 방지, QR 무늬 초기화 등으로 위변조도 방지한다.

생성된 QR코드는 서비스는 탑승 수속, 신원 확인, 면세품 구매, 항공기 탑승까지 모든 절차에서 기존 탑승권과 동일한 기능을 한다. 이외에도 패스 앱 스마트항공권 페이지에서는 항공편의 실시간 출·도착 현황, 공항 시설 안내 등도 제공한다. 결항·발권 취소 등 특수 상황도 팝업 문구로 노출한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각 이통사의 패스 앱 메인 화면의 모바일신분증 탭에 접속한 후, 주민등록증 또는 운전면허증을 등록하고, 스마트티켓 서비스 이용 약관에 동의하면 된다.

이통 3사는 서비스 출시를 맞아 김포공항 국내선 3층 출발장에서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 오는 9월 중순까지 스마트항공권 발급자를 대상으로 전용 통로 혜택을 제공한다. 또 패스 앱에서 서비스 가입·이용 고객 대상으로 경품을 증정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과 참여 방법은 각 사 패스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통 3사는 “고객이 간편하게 국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자는 취지로 이번 서비스를 내놓게 됐다”며 “모바일신분증을 적극 활용하여 지갑이 필요 없는 ‘일상생활 속 필수 앱’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통 3사에 따르면 패스 모바일신분증 이용자는 3사 합산 약 700만명이다. 전국 편의점·CGV·식당 등 일상생활에서 성인 여부를 확인할 때, 헌혈·공직 선거 투표·낚시 선박 탑승 시, 주민센터 등 관공서에서 민원서류 접수나 증서를 발급할 때도 활용할 수 있다. 최근에는 롯데마트에서 셀프 계산대 성인 인증 시 이를 채용하는 등 제휴처를 확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