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분양가 10년간 2배 가까이 올라…3.3㎡당 1천755만원

315

자잿값에 인건비 상승으로 올해도 232만원↑

평균 분양가 추이
평균 분양가 추이

[더피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지난 10년간 전국 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2배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임대 제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지난 11일 현재 1천755만원으로, 2014년(938만원)과 비교해 10년 새 1.87배 올랐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1천49만원으로 1천만원을 돌파했으며 2018년 1천290만원, 2020년 1천395만원, 지난해 1천523만원 등 매년 꾸준히 상승했다.

올해는 특히 작년보다 232만원이 오르며 큰 상승폭을 나타냈다.

이는 공사 자잿값과 인건비가 오른 영향이다.

국토교통부도 이러한 공사 원가 상승을 감안해 지난 3월 기본형 건축비를 194만3천원으로 2.05% 올렸다. 기본형 건축비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공동주택의 분양 가격 산정에 활용하는 항목으로 6개월마다 고시한다. 작년 9월에는 ㎡당 190만4천원이었다.

분양가가 이처럼 지속 상승하자 수도권에서는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던 아파트가 ‘완판’되는 현상도 목격된다.

일례로 경기 의왕시에 분양한 ‘인덕원 퍼스비엘’은 소위 국민평형인 전용 84㎡ 기준 최고분양가가 10억7천900만원으로 책정돼 한때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으나 계약 개시 9일 만에 전 가구가 모두 판매됐다.

이달 초 청약을 받은 부산 ‘해운대 경동리인뷰 2차’도 해운대 ‘엘시티’보다 비싼 3.3㎡당 2천800만원 선의 분양가에도 4.41대 1의 청약 경쟁률로 선방했다는 평가다.

부동산 업계 전문가는 “분양가가 떨어지지 않은 데다 내년부터는 제로에너지 건축 의무화도 예고돼 있어 청약에 몰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