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한영 “10명 중 7명 ESG 및 비재무적 정보 공개, 기업가치에 영향”

275
자료=EY한영

EY한영이 최근 공개한 ‘2023 EY한영 회계감사의 미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회계·재무·감사 종사자 10명 중 7명은 ESG 및 비재무적 정보 공개가 ‘기업가치’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또한, ESG 공시 의무화가 예고된 시점에서 이들은 ESG 정보의 신뢰성 향상과 이에 대한 인증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지난 6월 국내 기업의 회계·재무·감사 부서 임직원 총 7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기업의 ESG 및 비재무적 정보 공개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질문(중복응답)에 ‘기업가치’(70%)와 ‘브랜드 신뢰도’(64%)가 가장 높게 집계됐다. 특히 ‘기업가치’에 영향이 있다고 지목한 응답자의 절반(50%)은 자산규모 2조 원 이상 기업에 속했다. 그 다음으로는 기업 경쟁력(39%), 투자 판단의 근거(23%), 재무 성과(14%), 영향력 없음(9%)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공시되는 ESG 정보의 신뢰성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응답자의 3명 중 1명(31%)은 ESG 보고의 유용성 및 효과성을 저하시키는 요인으로 ‘정보에 대한 신뢰성을 뒷받침할 수 있는 근거 및 인증의 부족’을 지적했다.

ESG 관련 기업 정보에 대한 별도의 인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과반수인 56%가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자산규모 2조 원 이상 기업 소속 응답자 중 63%, 5000억 원 미만 응답자 중 45%가 인증을 받아야 한다고 응답하여 소속 기업의 자산규모가 클수록 ESG 기업정보 인증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경향을 보였다.

아울러 ESG 기업 정보의 인증이 필요하다고 밝힌 응답자의 74%는 ‘회계법인’으로부터 ESG 인증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ESG 인증기관을 선택할 때 중요도가 높은 항목을 묻는 질문에 ‘경험과 역량 등 적격성’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독립성 등 윤리적 요구사항 준수 △품질관리기준 준수 △인증기관의 국제적 인지도가 뒤를 이었다.

이광열 EY한영 감사부문대표는 “국내 많은 기업들이 ESG 및 비재무적 정보 공시가 실질적인 기업가치에 영향을 준다고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기업들이 자사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에 유리한 ESG 정보를 선별적으로 제공하지 않도록 정보 공개 기준이 명확히 마련되어야 하며, 윤리적 요구사항을 준수하는 적격한 인증기관의 인증을 통해 투자자를 보호하고 ESG 관련 기업 정보의 신뢰를 확립하는 것이 기업가치를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