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퇴직연금 적립금 6개월 새 14조원↑…345조 넘어

267

서울 종로구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제공=연합
/연합뉴스

은행, 보험, 증권을 포함한 금융권 퇴직연금 적립금이 6개월 만에 14조원 넘게 늘어 345조원을 넘어섰다.

퇴직연금 사전지정운영제도(디폴트옵션)가 지난 12일부터 본격 시행되면서 금융권의 퇴직연금 시장 경쟁도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0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전 금융권의 퇴직연금(DB·DC·개인형IRP) 적립금은 지난 6월 말 기준 345조814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331조7240억원보다 14조900억원(4.25%) 증가했다.

업권별로 성적표는 엇갈렸다. 퇴직연금 시장 점유율이 51.9%로 가장 큰 은행의 경우 지난 6월 말 기준 적립금이 179조3882억원으로, 6개월 새 8조5627억원(5.01%) 늘었다.

은행 퇴직연금사업자 12곳 중 적립금이 가장 많은 곳은 신한은행(36조7475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KB국민은행(33조6491억원), 하나은행(29조4897억원), IBK기업은행(22조9590억원), 우리은행(21조3034억원) 순으로 적립금이 많았다.

퇴직연금 적립금 증가세가 가장 가파른 곳은 증권이다. 증권 퇴직연금사업자 14곳의 6월 말 기준 적립금은 79조1534억원으로, 지난해 말(73조8467억원)보다 5조3067억원(7.19%) 증가했다.

증권 퇴직연금 사업자 중에는 미래에셋증권(21조7560억원)의 적립금이 가장 많았고, 현대차증권(15조9210억원), 한국투자증권(11조5602억원), 삼성증권(10조6313억원)이 뒤를 이었다.

보험은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생명보험사 11곳의 6월 말 기준 적립금은 73조1186억원으로 지난해 말(72조6286억원)보다 4900억원(0.67%) 늘어나는 데 그쳤다.

손해보험사 6곳의 경우 적립금이 지난해 말 14조4232억원에서 6월 말 14조1538억원으로 6개월 새 2694억원(1.87%) 줄었다.

생보사 중에는 삼성생명(44조9812억원), 교보생명(10조9847억원)의 적립금이 많았고 손보사 중에는 삼성화재(5조8029억원)의 적립금이 많았다.

수익률은 전 업권에서 원리금 보장형은 대체로 평균 2∼3%대, 원리금 비보장형은 5∼6%대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