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업무분장 등에 학벌 영향력?…직장인 절반 이상 “있다”

185

인크루트 조사…대기업 직장인 10명 중 8명 학벌 영향력 동의

채용공고 게시판
채용공고 게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직장인의 절반가량은 기업의 채용과 업무분장 등에 학벌의 영향력이 있다고 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HR테크 기업 인크루트는 최근 직장인 595명 등 자사 회원 896명을 대상으로 학벌과 실무능력의 상관관계에 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기업이 채용을 비롯해 직원 부서 배치, 업무분장 등을 할 때 학벌을 고려하는지에 대해 직장인 응답자의 13.1%가 ‘매우 그렇다’, 42.5%가 ‘대체로 그런 편이다’라고 답했다.

‘매우 그렇다’와 ‘대체로 그런 편이다’라고 한 응답자를 기업 규모별로 분류하면 대기업 직장인은 10명 중 8명(87.1%), 중소기업 직장인은 10명 중 4명(41.2%)이었다.

회사가 인재 유치 목적으로 입사 지원자 학벌을 확인하는 것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5.0%가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매우 당연하다’는 응답은 17.0%였다.

학벌 수준에 따른 실무 능력 차이에 대해서는 약간 있거나(49.9%) 많이 있다고(7.3%) 답한 응답자가 절반을 넘었다. 대체로 없거나(34.1%) 전혀 없다는(8.7%) 응답 비율도 상당수였다.

[인크루트 제공]

[인크루트 제공]

ric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