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은행, 집중호우 피해주민에 500억원 규모 금융 지원

197

Sh수협은행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주민, 소상공인, 어업인 등의 신속한 복구와 재기를 위해 최대 500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에 나선다.

수협은행은 ▲생활 안정 자금(개인당 최대 2000만원) ▲시설자금(피해복구 소요자금) ▲운영자금(최대 5억원, 대출금리 최대 1.5% 인하) ▲기존대출 만기 연장(최대 1년) ▲기존대출 원리금 상환유예(최대 6개월) 등 총 500억원을 긴급 지원자금으로 편성했다.

금융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아 지원받고자 하는 수협은행 영업점에 제출하면 된다.

강신숙 수협 은행장은 “전국에 걸친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주민과 소상공인, 어업인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은 없는지도 꼼꼼히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