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北, ‘ICBM 도발 정당화’…”韓美 군사위협 대응 위한 자위권”

173
북한이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의 시험발사를 감행했다고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의 시험발사를 감행했다고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은 13일 신형 고체연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을 시험 발사한 것에 대해 “한국과 미국의 군사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권”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현지지도 아래 화성-18형 발사가 이뤄진 것은 적대세력들의 위험천만한 군사적 준동을 철저히 억제하기 위한 정당방위권 강화의 일환”이었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미국은 공공연히 우리국가(북한)를 반대하는 핵무기 사용을 모의하려고 획책하고 있다”며 한·미 대북확장억제 강화 방안을 담은 ‘워싱턴 선언’을 언급했다. 

이어 “미국 전략자산의 가시성을 증진한다는 합의를 담은 워싱턴 선언에 따라 미국이 핵추진잠수함과 핵전략폭격기를 한반도와 그 주변에 전개하면서 지역 정세를 사상 초유의 핵전쟁 접경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보다 엄중한 것은 우리의 주권 영역을 침범하면서까지 극히 도발적인 공중 정탐행위에 매달리고 있는 미국이 40년 만에 처음으로 전략핵을 탑재한 미핵잠수함을 남조선에 투입해 조선반도지역에 핵무기를 재반입하려고 기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조선반도(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에 새로운 연쇄 핵위기를 몰아올 미국과 남조선의 광기적인 대결기도가 더 이상 허용할 수 없는 임계점에 근접했다”며 “자위력 강화, 자위적핵전쟁억제력 제고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연이은 미사일 도발을 미국의 정찰기 침범 등 탓으로 돌렸다. 특히, 핵전쟁이 확전될 수 있다는 위협적인 발언으로 긴장감을 유발해 주민들을 결속하려는 의도로도 보인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이날 화성-18형 시험 발사는 1단계 표준탄도비행방식, 2·3 단계 고각비행방식으로 설정해 최대사거리에서 무기체계의 각 계통별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발사된 미사일은 최대정점고도 6648.4㎞까지 상승해 1001.2㎞를 4491초간 비행, 한반도 동해 공해상 목표수역에 탄착됐다.

김 위원장은 “미제와 남조선 괴뢰 역도들이 부질없는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의 수치스러운 패배를 절망 속에 자인하고 단념할 때까지 보다 강력한 군사적 공세를 연속적으로 취해나갈 것”이라고 위협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