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번역전문 회사 AHT 인수한 엑스엘에이트 “AI 번역 정확도↑”

140

미디어 콘텐츠에 특화된 인공지능(AI) 기계 번역 기술을 제공하는 미국 실리콘밸리 기반 한인 창업 스타트업 엑스엘에이트(XL8)가 AHT(American High-Tech Transcription And Reporting, Inc)를 인수했다고 12일 밝혔다.

미국 플로리다주 팜하버에 위치하고 있는 AHT는 속기 및 트랜스크립션(전사),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30여년간 플로리다 주정부에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동남부 전역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엑스엘에이트는 AHT 소속 번역 전문가와 협력해 STT(Speech to Text) 및 번역 엔진을 최적화하고 기계 번역 제품의 정확도를 높인다는 목표다.

엑스엘에이트는 STT 및 번역 기술이 법원 청문회·증언·진술·심문 등 다양한 사용 사례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넘어 새로운 분야의 고객 유치와 신규 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인수를 추진했다.

엑스엘에이트는 기계 번역이 반복적인 작업을 자동으로 처리하는 과정에서 전문가가 번역 결과를 개선할 수 있도록 한다. 사람이 직접 현지화를 하던 방식에서 사람이 기계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전환해 전문가가 더 많은 작업을 실행할 수 있게 지원한다.

정영훈 엑스엘에이트 대표는 “AI 기술은 계속 발전하고 있지만 다양한 분야의 현지화(로컬라이제이션) 업계는 수많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엑스엘에이트의 기술은 문제를 해결하고 인재 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