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시세, ‘쌍용’ 오르고 ‘쉐보레’ 내리고

290

6월 대비 7월 중고차 시세는 KG모빌리티(옛 쌍용자동차)가 상승세를, 쉐보레가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플랫폼 ‘헤이딜러’의 운영사
피알앤디컴퍼니는 자사에서 경매가 진행된 2018년형 이후 10만km 미만 차량을 대상으로 낙찰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KG모빌리티의 경우 G4렉스턴 시세는 전월대비 3.4%, 티볼리 아머는 1.6% 상승했다. 반면 쉐보레의 더 넥스트 스파크는 2.9%, 올 뉴 말리부는 2.1% 하락했다.

수입 세단 시세도 상승세를 보였다. 아우디 A6(C7) 5.7%, 벤츠 E클래스(W213) 3.0%, BMW 5시리즈(G30) 1.8% 시세가 상승했다.

한편 같은 날 중고차단체인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한국차매매연합회)가 발표한 2023년 7월 중고차 시황에서도 국내 SUV차량들이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KG모빌리티 차량만 상승세를 기록했다.

현대차의 산타페TM·팰리세이드, 기아의 더 뉴 소렌토·더 뉴 모하비, 르노의 QM6가 전월대비 3~246만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헤이딜러의 집계와 마찬가지로 KG모빌리티의 티볼리 아머와 렉스턴만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차매매연합회 조사는 주행거리 6~8만km의 2019년식 무사고 차량을 기준으로 진행됐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