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테인먼트, 6개월 간 불법 웹툰·웹소설 1420만건 차단

119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이하 카카오엔터)는 11일 ‘3차 불법유통 대응 백서’를 공개하고 지난 6개월 간 자체 기술로 불법 콘텐츠 1420만여건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총 80페이지로 구성된 이번 백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간 글로벌 주요 검색 사이트와 소셜미디어 내에서 차단한 불법 웹툰·웹소설은 1420만건으로 2차 백서(2022년 4~11월) 발간 당시 688만건에 비해 112% 증가했다. 카카오엔터는 이를 포함해 올해 자체적으로 실시한 불법물 삭제 건수가 총 2800만여건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카카오엔터는 단속 대상을 이전보다 더 확장했다. 자체 지식재산(IP)을 무단 활용한 불법 캐릭터 상품이나 인쇄물 등 2차 저작물도 단속 대상에 포함시킨 것. 아마존에서 불법 판매되던 웹소설 출판물을 삭제하고 티셔츠 프린팅 업체의 IP 불법 활용 티셔츠 판매도 막았다. 불법 사이트뿐 아니라 글로벌 공식 웹툰·웹소설 플랫폼까지 전방위적 모니터링을 실시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카카오엔터는 지난 2021년 업계 처음으로 글로벌 불법유통 대응 전담팀 피콕(P.CoK·Protecting the Contents of Kakao Entertainment)을 발족했다. 피콕은 지난 3년간 글로벌 불법물 차단 활동과 더불어 업계 최초로 북토끼 운영자에 대한 형사 고소를 진행했다. 글로벌 차원의 대대적 저작권 인식 개선 활동을 펼치는 등 불법유통 근절을 위해 힘쓰고 있다.

불법유통 대응 업무를 총괄하는 이호준 카카오엔터 법무실장은 “앞으로도 꾸준히 백서를 발간해 불법유통 대응 노하우를 업계에 공유할 계획”이라며 “불법물 단속 체계 역시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창작 시장을 위협하는 글로벌 불법물을 근절하고 창작자 권익을 보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