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10일 수출 14.8% 감소…무역적자 22.7억달러

195
컨테이너 가득 쌓여 있는 부산항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정부가 4일 발표한 2023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따르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14로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2023년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전망치16보다 02포인트p 하향 조정한 수치다 사진은 이날 오후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있는 모습 202374
    kangdccynacokr2023-07-04 161321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7월 4일 부산항 신선대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반도체와 대중국 수출의 부진으로 이달 1~10일 수출이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흑자로 반등했던 무역수지도 다시 적자를 나타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132억6700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14.8% 감소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7일로 지난해와 같아 일 평균 수출액도 14.8% 줄었다. 

품목별로 반도체 수출은 1년 전보다 36.8% 줄었다. 지난해 8월 이후 11개월째 수출 감소가 이어지고 있다.

철강제품(-14.5%), 석유제품(-51.3%), 무선통신기기(-27.1%)도 큰 폭의 수출 감소를 기록했다. 반면 승용차(25.2%), 선박(74.0%), 컴퓨터주변기기(40.8%)의 수출은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이 20.6% 감소했다. 대중 수출은 올 6월까지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밖에 미국(-9.0%), 베트남(-32.5%), 일본(-20.8%) 등으로의 수출이 감소했다. 반면 유럽연합(EU·22.4%), 인도(11.1%) 등은 늘었다.

이달 1~10일 수입액은 155억43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26.9% 감소했다. 원유(-55.2%), 가스(-32.2%), 석탄(-59.0%) 등 에너지원 수입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이 밖에 반도체(-23.8%), 석유제품(-33.5%), 반도체 제조장비(-14.7%) 등의 수입이 줄었다. 

수입이 늘어난 품목은 무선통신기기(48.1%)와 기계류(0.5%)  등이다. 

국가별로는 베트남(13.7%), 말레이시아(6.1%)으로부터 수입이 늘었다. 원유 수입 감소의 영향으로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의 수입이 61.1% 줄었으며 중국(-16.8%), 미국(-17.5%), EU(-5.9%) 등도 수입도 감소했다. 

6월 1~10일 무역수지는 22억76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6월 1~10일 기록한 14억2700억 달러의 무역적자와 비교해 적자 규모가 늘었다.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 이후 적자로 돌아선 이후 지난해 소폭 흑자를 기록하며 반등한 바 있다. 

올 들어 이달 10일까지 누적 무역적자 규모는 287억4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