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잠 온도’ 조절해주는 매트리스…삼분의일, ‘슬립큐브’ 출시

154

수면 브랜드
삼분의일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수면의 최적 온도를 제공하는 스마트 매트리스 ‘슬립큐브’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슬립큐브는 이용자가 별도의 기기 착용 없이 침대에 눕기만 하면 수면 센서가 사용자의 호흡수를 측정해 수면 상태를 파악하고, 잠들고 일어나기까지 전 수면 과정에 걸쳐 최적의 온도를 설정한다.

매트리스 표면온도를 20도에서 40도까지 자동 조절해 사용자의 체온을 수면 단계에 맞게 변화시켜 수면 효율성과 전반적인 수면의 질을 개선하는 것이 핵심이다.

삼분의일은 수면을 개선하는 핵심을 온도에서 찾았다. 보통 사람의 체온은 잠이 들기 전에는 낮아지고 반대로 잠에서 깨어나는 기상 시점에는 높아진다. 반면 수면장애를 앓는 사람들은 체온의 변화가 수면과 기상단계와 일치하지 않는다.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슬립큐브는 잠들기 직전 매트리스 표면온도를 높이고 체온을 낮춰 빠르게 잠들게 하고, 기상 시점에는 매트리스 표면온도를 서서히 낮추고 체온을 높여 개운하게 일어날 수 있게 했다.

슬립큐브는 사용자의 수면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전송하고 수면 온도관리 기술의 핵심 역할을 하는 하드웨어, 매트리스 표면온도를 관리하는 매트리스 커버, 전용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앱) 등으로 구성돼 있다.

매트리스 커버 안에는 수면센서가 있어 사용자의 수면 단계와 수면 시간을 모니터링 한다. 모든 수면 데이터는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된다.

이를 AI가 매일 밤 학습해 개인화된 수면 알고리즘을 생성하고 전 수면 과정에 걸쳐 최적의 수면 온도를 찾아 자동 조절한다. 사용자는 아침마다 지난밤 AI가 학습한 수면 결과 보고서를 스마트폰 전용 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슬립큐브는 듀얼 모드를 통해 한 침대에 두 명까지 각각 개별 수면 온도를 제공할 수 있으며, 아이가 사용할 때를 고려해 안전한 온도 범위 내에서 작동하는 안전모드도 선택할 수 있다.

삼분의일은 이번 슬립큐브 출시를 시작으로 슬립테크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하고, 매트리스의 디지털전환으로 웰니스 브랜드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전주훈 삼분의일 대표는 “슬립큐브는 사계절이 있는 국내 시장에 꼭 필요한 온도 조절 수면 개선 기술 제품”이라며 “수면 장애가 있거나 수면 효율성을 높여 하루의 생산성을 높이고자 하는 사람들 모두를 만족시키는 제품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