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스타트업 만난 원희룡…”자율차 상용화 전방위 지원”

123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 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새싹기업 소통 릴레이의 만남으로 7일 오전 경기도 화성 소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K-City)에서 ‘제3회 국토교통부✕스타트업 커피챗 시즌2″행사를 개최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와 페스카로를 만나 규제개선 필요사항을 듣고 “전방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지난 7일 경기도 화성 소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K-City)에서 ‘제3회 국토교통부✕스타트업 커피챗 시즌2″행사를 열고 자율주행 산업 관련 예비창업가, 미래혁신센터 입주 스타트업, 일반 청년 등 30여명과 만났다.

스타트업에서는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 홍석민 페스카로 대표가 참여했다. 이들은 “자율차 상용화를 위해서는 속도감 있는 법·제도 개선과 함께 자율주행에 대한 사회적 수용성을 높일 필요성이 있다”고 건의했다. 또 창업 동기, 기업 성장과정, 국토교통분야 규제개선 등 필요사항을 공유했다.

원 장관은 “자율차를 통해 기존 산업과 도시 구조의 근본적 대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국토부는 이러한 변화를 안전하게 앞당길 수 있도록 전방위적 대비와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K-시티가 복잡한 도심 교통환경을 구현하는 등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로서 자율주행 기업들의 성장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