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핵협의그룹 첫 회의 서울서 개최…김태효·캠벨 주재

126
지난 4월 26일현지시간 미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4월 26일(현지시간) 미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한국과 미국이 ‘핵협의그룹(NCG) 첫 출범 회의’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개최 시기는 오는 18일이며, 서울에서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는 대북 핵억제 강화를 위한 정보 공유 외에도 협의 체계, 공동 기획 및 실행 방안 등에 대한 협의가 이뤄진다.
 
회의에는 양국 NSC(한국 국가안보실·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 관계자가 참석한다.

회의 공동 주재자는 한국 측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미국 측 커트 캠벨 백악관 NSC 인도·태평양 조정관과 카라 아베크롬비 NSC 국방·군축 정책 조정관 등이다.

양국은 당초 NCG를 차관보급 협의체로 가동하기로 합의했으나, 첫 회의인 만큼 차관급 협의체로 격상시켰다. 향후 회의가 정착되면 차관보급으로 재조정될 여지도 있다.
 
대통령실은 “이번 회의는 지난 4월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합의한 ‘워싱턴 선언’의 이행 차원에서 개최되는 것”이라며 “향후 정례적 NCG를 통해 핵을 포함한 미국의 역량과 한국의 전력이 결합해 한미 확장억제의 강력한 실행력이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