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사무총장 입국부터 험난…시위대 “돌아가라”

134
고이란 기자 photoeran@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7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을 통해 입국한 가운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대하는 시민단체 등의 항의를 받으며 관계자들의 짐이 차로 옮겨지고 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방한 첫날부터 격렬한 반대 시위에 부딪혔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에 대한 종합 보고서를 발표한 뒤 방한한 그로시 사무총장은 7일 밤 김포공항 국제선터미널에 도착했지만 수십명의 시위대에 가로막혀 8일 자정을 넘겨 빠져나왔다.

시위대는 ‘IAEA 일본맞춤 보고서 폐기하라’, ‘IAEA 사무총장 방한 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그로시 고 홈(go home)”, “해양투기 반대한다”, “그로시는 한국을 떠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는 고성을 지르며 그로시 사무총장을 비난하거나 귀빈용 출구 앞에 폴리스라인을 치고 도열한 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외교사절이 한국을 찾자마자 항의 시위로 입국 길에서부터 난항을 겪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IAEA는 오염수 방류 계획의 안전성을 2년 3개월여간 검토해 4일 일본 정부에 전달한 종합 보고서에서 “도쿄전력이 계획한 대로 오염수를 통제하며 점진적으로 바다에 방류할 경우 인체와 환경에 미치는 방사능 영향은 무시해도 될 정도로 미미할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이날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을 차례로 만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