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전자, 14년 만에 최저 영업이익 기록···”반도체 경기 바닥 확인했다”

160
삼성전자가 주력인 반도체 업황 악화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부진으로 올해 2분기에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다만 당초 시장의 예상보다는 개선된 실적을 기록해 사실상 반도체 경기 위축이 반등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하반기에는 삼성전자가 단행한 감산 효과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600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보다 95.7%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60조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2.3% 줄었다.

영업이익은 2009년 1분기 5900억원 이후 14년여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에도 6402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데 그쳤다.

이날 부문별 세부 실적이 공개되지는 않지만,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에서 3조∼4조원대 규모의 적자를 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2분기 D램 출하량 증가 등을 감안해 반도체 적자 규모가 1분기 4조5800억원에 비해서는 다소 줄었을 것이라는 시각이다. 2분기 DDR5와 고대역폭 메모리(HBM) 판매 확대로 출하량이 증가하고 가격 하락 폭이 줄며 적자 규모가 줄었다는 진단이다.

실제 다수 전문가는 삼성전자의 주력 사업인 메모리 시황이 이미 바닥을 지났다고 보고 하반기 반등을 점치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감산 효과가 본격화되면 메모리 재고가 줄고 실적도 개선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인위적인 감산은 없다던 기존의 기조를 포기하고 상당한 규모의 감산을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삼성전자의 감산 이후 D램 가격 하락 폭이 둔화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3분기 D램 가격이 전 분기 대비 0∼5%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2분기 하락 폭 전망이 전 분기 대비 13∼18%였던 것과 비교하면 낙폭이 크게 둔화할 것으로 보는 셈이다.

앞서 지난달 말 실적을 발표한 미국 반도체기업 마이크론은 올해 3∼5월 매출로 37억5200만 달러(약 4조930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호실적으로 반도체 경기 위축이 바닥을 확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2분기 D램 출하량 등을 감안하면 예상보다 빠르게 실적 개선세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투자자들과의 소통 강화 및 이해 제고 차원에서 경영 현황 등에 대한 문의사항을 사전에 접수해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을 통해 주주들의 관심도가 높은 사안에 대해 답변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원 삼성디지털시티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