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내 1000대 이상 군집로봇제어 연구, 국제저널 ‘톱5 논문’ 선정

185


카이스트 연구소기업 다임리서치, 인공지능 및 디지털트윈 기술 활용

공장내 물류반송 로봇(좌측)과 대규모 군집 로봇을 제어하는 다임리서치 소프트웨어 및 디지털 트윈(우측)/사진=KAIST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연구소창업기업인
‘다임리서치‘의 군집제어로봇연구가 반도체 운영 관련 국제 저널인 ‘IEEE Transactions on Semiconductor Manufacturing'(이하 IEEE TSM)에서 ‘2022년 우수논문’에 선정됐다.

다임리서치는 이번 논문의 교신저자인 카이스트 산업및시스템공학과 장영재 교수와 홍상표 박사(제1저자)와 황일회 박사(제2저자)가 창업한 연구소기업이다.

IEEE TSM은 한 해 게재된 논문 중 편집장들의 추천을 통해 총 5편의 우수 논문들을 선정, 이듬해 6월에 발표한다.

다임리서치는 공장 내 1000대 이상의 군집 로봇을 제어하는 기술로 IEEE TSM의 주목을 이끌었다.

반도체 공장은 점차 대형화되고 있고 제조 공정이 복잡해지면서 공장 내 운영하는 로봇 대수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다임리서치는 공장 운영의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1000대 이상의 물류반송 로봇을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논문에 방법론을 공개했다. 사람의 개입 없이도 로봇이 이상 상황을 스스로 판단해 자율적으로 작업할당 및 운영을 최적화하는 ‘자율 생산 시스템’ 개념을 정립한 내용으로 사업화를 통해 가능성도 입증했다.

(왼쪽부터) KAIST 산업및시스템공학과 장영재 교수, 홍상표 박사, 황일회 박사/사진=KAIST

다임리서치는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글로벌 반도체 업체에 관련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엔 포스코DX와 협업해 해당 기술을 철강, 2차전지 소재 관련 공장 내 로봇 운영에도 확대 중”이라고 말했다.

카이스트 측은 “반도체와 2차전지와 같은 국가 전략 산업에서 로봇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연구는 학계의 연구가 직접 산업현장의 혁신으로 이어진 대표 사례”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