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벽걸이 에어컨, 45년간 쓰인 뒤 LG전자 품으로

213

LG전자가 1979년 국내 최초로 출시한 벽걸이 에어컨이 그간 고장 없이 쓰이다가 45년 만에 회사 품으로 돌아왔다. LG전자는 기증받은 제품을 자사 시설에 전시, 에어컨 기술력을 입증하는 유산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최근 경주에 거주하는 홍연우·문희선씨 부부가 1979년 구입해 계속 사용해왔던 벽걸이 에어컨(제품명: GA-100SP)을 회사에 기증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제품은 국내 최초로 에어컨 실외기를 분리, 바람이 나오는 본체만 벽에 거는 벽걸이형으로 나와 시장 주목을 받았다. 당시 국내 에어컨 시장은 실외기와 본체가 붙어있는 창문형 에어컨이 주를 이뤘다. 벽걸이형은 창문형보다 소음이 적고 창문 틈새로 공기가 유출되는 등의 문제를 줄여줬다.

제품을 기증한 홍연무씨는 “1979년 봄, 한여름 무더위 속에서 고생하며 공부해야 할 어린 자녀를 생각해 벽걸이 에어컨을 구매했다”고 말했다. 이어 “45년 동안 고장 한번 없이 온 가족의 여름을 시원하게 해준 LG전자 에어컨을 대견하게 생각해왔다”며 “사료적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기증했다”고 설명했다. 홍 씨의 큰아들인 홍재성 광주과학기술원(DGIST) 교수(로봇 및 기계전자공학과)는 초등학교 입학하던 해에 처음으로 방에 에어컨이 설치되자 동생과 뜀뛰며 기뻐했다고 회고했다.

LG전자는 이번에 기증받은 에어컨을 포함해 다양한 형태로 출시했던 최초 출시 제품을 LG인화원과 창원 연구소 등에 전시한다. 내방객에게 LG전자 에어컨의 앞선 기술력을 입증하는 유산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1983년 국내 최초 출시한 스탠드형 에어컨(제품명: GA-025)을 기증받은 바 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