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대출·예금’ 금리 모두 상승 전환…주담대 금리는 하락

138

지난달 은행권의 대출·예금 금리가 모두 상승 전환했다.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금리는 소폭 하락했으나 일반 신용대출 금리가 오르면서 가계대출 금리도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5월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 평균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56%로 전월 대비 0.13%포인트 올랐다. 한 달 만에 상승 전환이다.

저축성수신 금리 중 정기예금 등 순수저축성예금(3.50%)은 0.09%포인트 상승했고, 시장형금융상품(3.71%)은 0.21%포인트 올랐다.

지난달 예금은행의 전체 대출 평균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5.12%로 0.11%포인트 올라 6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기업대출 금리(5.20%)는 대기업이 0.16%포인트, 중소기업이 0.09%포인트 오르면서 전월 대비 0.11%포인트 상승했다.

박창현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기업대출 금리가 상승한 것과 관련해 “양도성예금증서(CD), 은행채 등 주요 지표금리가 오르고 일부 은행이 고금리 기업대출을 취급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금리(4.83%)는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각각 0.03%포인트, 0.02%포인트 내렸으나 일반 신용대출 금리가 0.14%포인트 오르면서 총 0.01%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은 금리조건별로 살펴보면 변동형의 경우 4.39%로 0.07%포인트 하락했고, 고정형은 4.16%로 0.03%포인트 내렸다.

변동형 주담대의 주요 지표금리인 코픽스는 하락하고, 고정형 주담대의 주요 지표금리인 은행채 5년물은 상승해 변동형이 고정형보다 하락폭이 컸다.

특례보금자리론 금리가 동결된 점도 고정형 금리 변동폭이 작았던 원인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박 팀장은 “전세자금대출은 코픽스 하락과 일부 은행의 특판행사 등의 영향으로 금리가 하락했다”며 “일반 신용대출 금리는 은행채 등 지표금리가 상승한데다 일부 은행에서 중저신용자 대출 취급이 늘어나면서 5개월 만에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예대금리차는 수신금리 상승폭(0.13%포인트)이 대출금리(0.11%포인트)를 상회하며 3개월 연속 축소(1.56%포인트)했다.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52.9%)은 특례보금자리론 취급 감소, 변동형 수요 증가 등으로 주담대 고정금리 비중이 줄며 3.4%포인트 하락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