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새 관광 스팟 ‘영산강 강변도로’ 5년 후 완성

308

 

영산강 강변도로 하류쪽 모습[사진=전라남도]

새로운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는 ‘영산강 강변도로’가 5년 후 완성된다.
 
이 도로는 전남 나주 영산포에서 무안 남악신도시 오룡지구까지 총 52km 지방도로다.
 
최근 이 도로가 알려지면서 많은 드라이버들이 찾고 있는 새로운 관광 명소다.
 
전라남도는 남은 마지막 구간인 오룡지구에서 일로읍 복룡리까지 13.2km 구간 공사가 곧 시작돼 2027년 개통된다고 28일 밝혔다.
 
이른바 ‘영산강 강변도로 2-2단계’ 개설공사다.
 
전라남도는 영산강 강변도로 모든 구간이 개통되면 스포츠와 관광, 레저를 즐길 수 있는 등명실상부한 명품 관광 도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지역관광을 활성화하고 남악신도시 교통 체증을 해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나주 영산동에서 무안 몽탄까지 강변도로 34km 구간은 지난 2020년 3월 개통했고, 지난해 8월에는 무안 몽탄에서 일로 복룡리까지 4.8km가 개통됐다.
 
전라남도는 ‘영산강 강변도로 2-2단계 개설공사’에 많은 지역 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게 2개 공구로 발주했다.
 
총사업비는 1523억 원, 사업 기간은 5년으로 대규모의 도비가 투입되는 지방도 사업이다.
 
유호규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지역 주민과 영산강을 찾는 관광객 편의를 위해 공사가 조속히 완료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한 건의 사고 없이 정성을 다해 공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