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금리 동결에도 경계심 커진 한은 “추가 인상 가능성 유의”

81

사진=머니S DB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을 내비치고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을 부인한 점에 대해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이승헌 한은 부총재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결과가 국제금융시장 상황과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날 연준은 15일(현지시간)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기존 5.0~5.25%이던 기준금리를 만장일치로 동결했다. 연준이 금리를 동결한 건 15개월만이다. 다만 연준은 향후 물가 상황에 따라 연내 최대 2차례 이르는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인플레이션을 잡으려면 갈 길이 멀다”며 “대부분 위원이 연내 추가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 같다는 견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승헌 부총재보는 “이번 연준의 동결 결정은 금리인상 속도를 줄이기 위한 차원이지 인상 사이클 중단이 아니다”고 해석했다.

그는 “연준은 FOMC에서 정책금리를 동결했지만 연말 정책금리 전망 점도표 상향,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 발언 등을 통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하고 연내 금리인하 가능성을 부인한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호주, 캐나다 등이 금리인상을 재개하는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스탠스가 강화되는 상황”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시장의 반응은 이러한 통화정책 스탠스와는 다소 간극이 있는데 향후 발표되는 주요 경제지표 등에 따라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가 변화하면서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관련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