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아파트 선도거래 불안 해소…한국자산매입, 초기 투자유치

114

부동산 안심매입약정 서비스 ‘헷지했지’를 운영하는 한국자산매입이 블루포인트파트너스로부터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자산매입은 아파트를 분양받은 수분양자가 3~5년 뒤 입주예정일자에 취득원가로 매도할 수 있는 권리, 즉 한 번 더 선택할 기회를 제공하는 헷지했지 서비스를 개발했다.

국민들이 청약 아파트 선도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안심할 수 있는 거주 환경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B2B 서비스인 ‘헷지했지 파트너스’를 통해서는 시행사와 분양대행사가 기존 홍보비보다 적은 비용으로 분양률을 높이는 마케팅 효과를 얻는다. 시공사는 사업 현금흐름에 대한 사업성과 신용을 인정받아 공사비 조달 금리 인하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구 한국자산매입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회사의 핵심 가치인 △신뢰할 수 있고(Truthworthy) △기민하며(Agile) △가치 있는(Valuable)에 더 다가갔다. 부동산 시장에서의 역할을 다해 주택시장의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한정봉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수석심사역은 “한국자산매입은 부동산 시장의 이해관계자들이 가진 역학과 그들이 가진 문제점에 대해 명확하게 이해하고 있는 팀”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