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창업기업 씨티셀즈·지오로봇, ‘초격차 스타트업 1000+’ 선정

90

(왼쪽에서부터) DGIST 뉴바이올로지학과 김민석 교수, 지능형로봇연구부 강태훈 책임연구원/사진=D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교내 창업기업인 씨티셀즈와 지오로봇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에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두 곳은 향후 3년간 최대 6억원의 사업화 자금, 기업 수요에 따른 5억원의 R&D(연구·개발) 자금 등 최대 11억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초격차 스타트업 1000+ 프로젝트’는 10대 신산업분야의 기술 기반 스타트업을 선정해 향후 5년 동안 민관 합동으로 2조원 이상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 중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 모빌리티, 친환경·에너지, 로봇 등 5대 분야에서 우수한 딥테크 스타트업 기업 150개를 선정하는데, 13.1대 1의 경쟁률 속에서 DGIST 창업기업 2곳이 최종 선정됐다.

바이오·헬스 분야로 선정된 씨티셀즈는 DGIST 뉴바이올로지학과 김민석 교수가 창업한 스타트업으로 순환종양세포(CTC) 액체생검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암 진단 및 이중항체 신약 개발 종합 솔루션을 구현하고 있다.

로봇 분야로 선정된 지오로봇은 DGIST 지능형로봇연구부 강태훈 책임연구원이 ‘인간-로봇 협동 작업이 가능한 이동로봇플랫폼’을 사업 아이템으로 창업했다. 그동안 축적된 로봇 분야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로봇 산업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