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지난해 사회적가치 창출액 ‘7조5845억’

98

SK하이닉스가 지난해 7조5845억원의 사회적 가치(SV)를 창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지난해 SV 창출액은 2021년 창출액(9조4173억원)보다 20% 줄었다. 분야별로는 ‘경제간접 기여성과’가 7조 7853억원, ‘환경성과’는 -1조423억원, ‘사회성과’는 8415억원으로 산출됐다.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전년 대비 20% 감소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실적이 줄면서 납세액 역시 감소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SK그룹 전체 경제간접 기여성과 총액(약 20조8000억원)에서 SK하이닉스 비중은 37%였다.

사회성과는 구성원 삶의 질을 높이고 협력사 지원을 늘린 성과를 인정받아 전년 대비 29% 늘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부터 가족 친화적인 기업 문화 정착을 위해 해피 프라이데이를 도입하고 육아 휴직 확대에 나섰다. 협력사 중 ‘기술혁신기업’을 매년 선정해 지원하고 소부장 국산화를 위해 기술 협력을 늘렸다.

환경성과는 부정 영향이 전년 대비 9%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연간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반도체 생산량이 증가해 자원 소비와 온실가스 배출량이 늘었다”고 밝혔다. 다만 “전력 효율이 높은 제품을 개발하고 온실가스 저감 설비에 투자하는 등 재생 에너지 전환 노력으로 부정 영향 확대를 줄였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는 이번에 SK그룹 멤버사 중 처음으로 대덕전자와 동우화인켐, 미코세라믹스 등의 협력사를 포함해 SV를 측정했다. 반도체 생태계 전반에서 SV를 창출하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리 역량을 높이는 것이 국내외 이해관계자들의 다양한 ESG 강화 요구 대응에 필수적이라고 판단했다.

SK하이닉스는 “소재, 장비, 물류, 환경 서비스 등 업종의 13개 협력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하면서 성과액을 산출한 결과, 지난해 총 1조4698억원의 SV가 창출된 것으로 집계됐다”며 “이번 평가를 계기로 협력사들이 스스로 SV와 ESG 데이터를 관리하는 체계를 만들고 관리할 역량을 갖춘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윤욱 SK하이닉스 부사장(지속경영담당)은 “앞으로도 협력사를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힘을 모아 반도체 생태계 전반의 SV 창출에 힘쓰겠다”며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