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어디로 대피해?” 재난문자에 화들짝…네이버 한 때 접속장애

86

접속 장애가 발생한 네이버 화면. /사진=독자제공

대피를 지시하는 위급 재난 문자에 정확한 정보가 없자 네이버에 한 때 접속자가 폭주했다. 접속 장애가 발생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은 것을 물론 정보 파악이 안돼 더욱 불안감을 키웠다.

31일 오전 6시 40분께부터 7시 사이 일부 이용자들 사이에서 네이버에 접속할 수 없는 등 장애가 발생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평소에 비해 이용자가 몰리며 트래픽이 급속도로 늘면서 일시적으로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확한 원인은 파악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날 네이버로 사용자가 몰린 이유는 대피를 지시하는 위급 재난 문자 때문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가 발령돼 대피를 지시하는 위급 재난 문자가 발송했다. 그러나 문자에 경계경보 발령 이유나 대피 장소 등 자세한 정보는 없었다. 이에 사람들이 네이버 등 포털에서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검색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등 SNS 사용자들은 “도대체 무슨 일인지 어디로 어떻게 대피하라는 건지 알려줘야 할 것 아니냐”, “새벽에 경계경보가 내려졌는데 뭐 아무것도 확인할 수 없어 답답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전 7시께 서울시의 해당 경계경보가 오발령이라고 위급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위급 재난 문자 캡쳐 화면. /사진=배한님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