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EF 공급망 협정 첫 타결…미국 주도 중국 견제

76

미국이 주도하는 다자 경제협력체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14개 참여국이 공급망 협정을 타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개최된 IPEF 장관회의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14개국 장관들이 공급망 협정을 타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5월 출범한 이래 참여국 간 첫 합의다.

참여국들은 공급망 위기 발생 때 참여국 정부로 구성된 ‘공급망 위기대응 네트워크’를 가동하고 상호 공조 및 대체 공급처 파악, 대체 운송 경로 개발, 신속 통관 등 협력 방안을 협의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또 공급망 안정화에 필수인 숙련 노동자의 육성과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해 각국의 노동권 관련 현황을 파악하고 개선 사항을 발굴하기 위한 ‘노사정 자문기구’가 구성돼 사업장 현장 노사 상황을 점검하는 체계도 운영된다.

산업부는 “IPEF 공급망 협정은 선진·개도국뿐만 아니라 자원부국과 기술 선도국 등 다양한 경제적 특성을 가진 국가가 함께 참여해 상호보완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IPEF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주도로 지난해 5월 공식 출범했다. 미국과 한국, 일본, 호주, 인도,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싱가포르, 브루나이, 뉴질랜드, 피지 등 14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중국이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주도하는 등 인도·태평양에서의 영향력 확대에 나서자 미국이 이를 견제하기 위해 만든 협의체다.

IPEF는 지난해 9월부터 무역, 공급망, 청정 경제, 공정 경제 등 4개 분야에서의 협상을 이어왔고, 이 가운데 공급망 분야에서 먼저 참여국 간 합의가 이뤄졌다. 나머지 3개 분야 협상은 향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이번 협정으로 중국이 민감하게 반응할 수도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