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항공 시장 키우자”…항공기 제조·서비스 스타트업 맞손

229

플라나가 개발하는 수직이착륙항공기(왼쪽)와 모비에이션이 개발한 서비스 플랫폼 본에어

eVTOL(수직이착륙항공기) 기체 개발 스타트업 플라나가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모비에이션과 동반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플라나는 하이브리드 동력 시스템을 기반으로 eVTOL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헬리콥터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80% 이상 적고 도심형항공모빌리티(UAM)보다 먼 거리를 운행하는 차세대항공모빌리티(AAM)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모비에이션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본에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항공 교통 수단을 앱으로 예약·이용하고 지상 교통과 연계하도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노선, 객실 구성, 고객 경험 관련 정보를 교환하고 고객 만족 극대화를 촉진할 예정이다. 또한 AAM 사업 분야에서 잠재적인 기회를 함께 모색함으로써 상호 이익과 동반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형 플라나 대표는 “모비에이션이 구축한 인프라와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향후 플라나의 항공기를 이용하는 고객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국내 AAM 시장 확대의 기회가 되길 원한다”고 밝혔다.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는 “대기업이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AAM 시장에서 이번 파트너십은 한국 토종 스타트업 두 곳이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는 의미가 있다”며 “업계에 종사하는 모든 분들이 협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재형 플라나 대표(왼쪽)가 신민 모비에이션 대표와 AAM 생태계 성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플라나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