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외화예금 61억달러↓…”기업 수입결제 대금 지급 영향”

82

한은 전경1
서울 중구 한국은행 전경./제공=한은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이 61억달러 줄어 4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국내 기업들이 수입대금을 결제하면서 달러화예금과 엔화예금, 유로화예금 등이 일제히 감소하면서다.

2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올해 4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913억9000만달러로 지난 3월 말 대비 61억달러 감소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 예금 잔액은 4월 말 기준 792억달러로 전월 말보다 51억3000만달러 줄었다.

엔화 예금도 53억2000만달러로 전월 말보다 3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한은에 따르면 기업의 수입결제대금 지급, 해외직접투자·증권투자자금 인출 등 영향으로 달러·엔화 예금 잔액이 줄었다.

유로화예금은 기업 수입결제대금 지급 등으로 4억3000만달러 감소했으며, 위안화 예금도 5000만달러 줄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 잔액이 한 달 새 54억1000만달러, 개인예금이 6억9000만달러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과 외은지점에서 각각 58억3000만달러, 2억7000만달러 줄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