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마신 음료 페트병, 코카콜라 병으로 재탄생

123
/사진제공=코카콜라
/사진제공=코카콜라

한국코카콜라가 재생 플라스틱이 10% 사용된 재생페트(r-PET) 제품 ‘코카콜라 재생 보틀’을 출시했다. 재생 플라스틱은 국내에서 사용된 음료 페트병으로 안전하게 만들어져, 기존 코카콜라와 코카콜라 제로 1.25L 제품에 적용됐다.

코카콜라는 국내에서 ‘보틀투보틀’ 재활용을 처음 시도하는 점을 고려해, 첫 생산 제품에는 재생페트 10% 적용을 결정했다. 지난해 환경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품 용기에 재활용 페트병을 쓸 수 있도록 관련 기준안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사용된 투명 음료 페트병을 다시 음료병으로 만드는 ‘보틀투보틀’이 가능해졌다.

재생 페트병은 국내에서 분리 배출된 투명 페트병을 환경부 기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세척-분쇄-가열을 거쳐 액체로 녹여 만들어진다. 식약처로부터 식품 용기 제조 사용도 허락받았다.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은 유지하면서 기존 무게 41g에서 36g까지 줄여 제품 1병에 사용되는 버진 플라스틱 양을 기존 대비 약 21%(8.6g) 줄였다.

코카콜라는 국내에서 보틀투보틀이 이제 도입된 만큼, 재생페트 사용량과 제품군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코카콜라는 2030년까지 모든 용기를 100% 수거해 재활용하고, 재생 원료의 50% 이상을 사용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