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과학 연구기관 초임 4313만원, 평균연봉 9370만원…여전한 처우개선 목소리

380


한국전자통신연구원 1억1710만원 ‘연봉킹’

14곳은 시총 10위 ‘삼성바이오’보다 高임금

평균연봉 대비 초임은 4300만원대 크게 낮아

국가 예산을 받아 연구를 수행하는 과학기술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지난해 기준 임금 현황.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통계 제외. / 그래픽=윤선정 디자인기자

25개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평균연봉이 지난해 1억원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연연은 정부 예산을 받아 누리호 등 우주 로켓부터 원전, 통신, 반도체 등 국가 기반 기술을 개발해 온 연구기관들이다. 25개 출연연 중 4곳 임금은 올해 1분기 상장사 중 최대 영업이익을 낸 현대자동차 직원 연봉(1억500만원)보다 높았지만, 출연연 평균초임은 4313만원에 머물러 석·박사급 인재들로 구성된 출연연 처우가 기대에 못미친다는 목소리가 여전하다.

23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 알리오에 따르면 NST 소관 25개 출연연 평균연봉은 9370만원으로 집계됐다. 연구직과 행정직 등 일반 정규직 보수를 평균으로 한 수치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가 1억171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한국기계연구원(1억737만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1억586만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1억508만원), 한국전기연구원(1억468만원), 한국화학연구원(1억434만원), 한국원자력연구원(1억379만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1억312만원), 한국재료연구원(1억42만원) 등의 순으로 높았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 중 삼성전자(1억3500만원), SK하이닉스(1억3400만원), 네이버(1억3400만원), 포스코홀딩스(1억2100만원), LG화학(1억2000만원) 등 5곳만 ETRI 보다 연봉이 높았다. 출연연 14곳은 시총 상위 10대 기업 마지노선인 삼성바이오로직스(9200만원)보다 높은 연봉을 받았다.

직원 전체 평균연봉이 1억원대에 근접한 반면 신입직원 평균연봉은 4313만원으로 비교적 낮았다. 원자력연이 5349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표준연(5159만원), 지질자원연(4818만원), 에너지연(4709만원), 재료연(4634만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4613만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출연연 빅3(원자력·전자통신·항공우주)로 꼽히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초임 연봉은 3832만원에 불과했다. 다만 연구직의 경우 본인 연봉에 약 10~20% 연구과제 수당을 받아 실수령액은 5000만원대로 추정된다. 이 밖에 초임 연봉 3000만원대 기관은 항우연을 포함해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세계김치연구소, 안전성평가연구소 등 4곳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출연연 임금 상승은 2021년 대비 물가상승률 정도만 이뤄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