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또 가격 인상…’클래식 플랩백 라지’ 1천500만원 넘었다

189
샤넬
샤넬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올해 들어 두 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샤넬은 이날부터 대표 제품인 클래식 플랩백 등의 가격을 5∼6% 올렸다.

클래식 플랩백 라지사이즈는 1천480만원에서 6%가량 값이 올라 1천570만원이 됐다.

스몰 사이즈는 1천311만원에서 1천390만원, 미디움 사이즈는 1천367만원에서 1천450만원으로 인상됐다.

이밖에 지갑류와 신발류 일부 제품도 가격이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샤넬은 매년 3∼4차례씩 제품 가격을 올려왔다.

지난해에는 1월과 3월, 8월, 11월 등 네 차례 판매가를 인상했고, 올해도 지난 3월 한 차례 가격을 올렸다. 클래식 플랩백 라인은 지난 3월에도 가격이 인상된 바 있다.

eshiny@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