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업체들이 여행·레저까지 눈독…불붙은 슈퍼앱 경쟁

171


쏘카, 22일 숙박 예약 기능 ‘쏘카스테이’ 출시

우버·카카오T처럼 영역 넓히며 슈퍼앱 진화 시도

다수 플랫폼이 생존 위해 사업 분야 확장하는 추세

/사진=쏘카

모빌리티 업체들이 여행과 레저를 아우르는 ‘슈퍼앱’으로 진화하고 있다. 택시나 렌터카뿐만 아니라 기차·항공기 등 교통편 예약, 나아가 이동 후 필요한 숙소나 레저·스포츠 등 액티비티 예약까지 더하며 OTA(온라인 여행사) 서비스들과 경쟁에 나서는 것이다.

쏘카는 카셰어링과 전국 호텔&리조트 2만5000곳 예약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쏘카스테이’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용자는 쏘카 앱 하나로 가장 가까운 쏘카존의 카셰어링과 전국에 위치한 숙박시설을 조회·예약·결제 할 수 있다. 쏘카는 향후 KTX·전기자전거 일레클·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과도 결합해 고객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숙박 서비스와 함께 쏘카는 OTA 시장에 뛰어들면서 슈퍼앱으로 나아가는 초석을 다졌다. 이와 관련 쏘카는 최근 숙박과 OTA 담당 직원을 다수 채용했고, 추가 채용도 진행 중이다. 쏘카 관계자는 “야놀자와 온다 등에서 API(앱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로 숙박을 끌어오는데 이들이 제공하는 레저·스포츠 등 경험을 연결할 가능성도 열려 있다”며 “카셰어링은 우리가 가장 잘하고, 뒤이어 숙박이나 체험까지 쏘카에서 이용하면 긍정적인 반응을 얻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슈퍼앱은 여러 서비스를 한 번에 제공하는 모바일 또는 웹 앱을 뜻한다. 메신저에서 금융 거래·쇼핑·모빌리티 등 삶의 모든 양상을 포괄하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카카오톡이 송금·페이·주식·쇼핑·게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대표적이다. 금융 서비스였던 토스도 한 때 채팅서비스를 내놨고 최근 알뜰폰을 서비스한다. 중국에서는 ‘위챗’이나 ‘알리페이’가, 동남아에서는 고젝과 그랩이 예약·모빌리티·배달 등 서비스를 제공하며 슈퍼앱으로 진화했다.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우버’는 카셰어링이나 택시 등 모빌리티 뿐만 아니라 배달, 여행, 광고 등으로 확장하고 있다. 선딥 제인 우버 글로벌 CPO(최고제품책임자)는 지난 19일 아태 지역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우버는 현재 ‘우버 익스플로어(Uber Explore)’ 등 여행 사업을 최우선 순위로 두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도 사업 영역을 확장 중이다. 택시 호출에서 공유전기자전거·대중교통·주차장·버스대절 등 모든 이동 영역을 커버한 다음 중고차판매가 비교·EV트럭 구매·퀵/택배까지 진출한 상태다. 카카오맵에 예약하기 기능도 추가될 예정인데, 이렇게 되면 카카오 생태계 안에서 이동부터 숙소, 체험 예약까지 끊김없이 경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모빌리티 서비스가 OTA 영역으로 들어오면서 여행 업계도 새 먹거리를 찾고 있다. ‘야놀자’나 ‘여기어때’ 등 숙박서비스로 시작한 사업자도 레저·스포츠 등 즐길거리와 기차·항공권·렌터카 등 이동 관련 서비스를 추가하며 영역을 확장 중이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플랫폼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경쟁자가 늘어나자 특정 서비스만으로 성장하는 데 한계를 느낀 앱들이 서비스 다양화를 시도하며 슈퍼앱을 꿈꾼다”면서 “장기적인 생존을 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이지만 그만큼 경쟁 강도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