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행동 분석’ 플레이태그, 40억 규모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

190

플레이태그 ‘스토리라인’ 모바일 앱

인공지능(AI) 행동 분석을 전문으로 한 스타트업 플레이태그가 40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CJ인베스트먼트 주도하에 BNK벤처투자, DSC인베스트먼트, KB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누적투자금은 50억원이다.

플레이태그는 이번 투자금을 회사의 첫 서비스인 ‘스토리라인’의 고도화와 기술 개발, 인재 채용에 활용할 계획이다.

플레이태그는 미국 미네소타 주립대 컴퓨터공학과 교수인 박현수 대표가 지난해 3월 설립한 AI 스타트업이다. AI 컴퓨터 비전 기술과 행동 분석, 자동화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연구·개발하고 있다. 지난해 자동 알림장 서비스를 개발, 국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바 있다.

플레이태그는 자동 알림장 서비스를 고도화해 지난달 ‘스토리라인’이라는 이름으로 선보였다. 스토리라인은 유치원에 설치된 카메라가 원아의 모습을 촬영하면 AI가 이를 분석해 누리과정(만 3~5세 교육과정)과 연계한 놀이의 설명과 종류, 주요 해시태그 등을 작성해 학부모에게 알림장 형태로 제공한다. 학부모는 자녀의 놀이 선호도, 신체 활동과 같은 맞춤형 행동 데이터도 받아볼 수 있다.

플레이태그는 최근 스토리라인을 앞세워 2020년 기준 약 10조 원 규모의 시니어 돌봄 산업에도 진출했다. 주야간보호센터를 포함한 돌봄 기관에서도에서도 스토리라인을 통해 시니어의 주요 활동 사진과 내용을 담은 알림장을 보호자에게 발송 가능하다. 보호자는 걸음수, 걸음 속도, 이동 거리 등 신체 건강과 행동 변화에 대한 정보를 활용해 노인성 질환을 초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대응에 나설 수 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김경식 CJ인베스트먼트 수석심사역은 “플레이태그는 AI 행동 인식 및 분석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이라며 “영유아와 시니어의 행동 분석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적용처로 확장 가능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박현수 플레이태그 대표는 “이번 투자는 그동안 개발된 AI 행동 분석 기술의 시장 확대를 위한 중요한 교두보”라며 “행동 분석 기술을 실생활에 적용한 스토리라인 서비스가 영유아와 어르신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