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주식 발행 전월比 67% 감소…회사채는 발행 늘어

112
[사진출처=금융감독원]
[사진출처=금융감독원]

【투데이신문 임혜현 기자】지난달 주식 발행 규모가 기업공개(IPO)와 유상증자 실적 감소에 따라 크게 줄었다. 반면 회사채는 공모발행 재개에 따라 증가 현상을 보였다.

22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4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에  따르면 지난달 주식과 회사채 총 발행 실적은 20조2369억원이다. 이는 전월대비 1조2915억원(6.8%) 증가한 규모다.

주식 발행 규모는 5건에 821억원이었다. 전월대비 1670억원(67.1%) 줄었다. IPO가 3건에 447억원으로 전월대비 75.8%(1399억원) 감소했다. 또한 3건 모두 중소기업의 코스닥 상장을 위한 공모로 나타났다. 유상증자도 2건에 374억원으로 전월대비 42.0%(271억원) 줄었다.

한편 회사채는 20조1548억원이 발행돼 전월대비 1조4585억원(7.8%) 증가했다.

일반회사채 발행은 75건으로 6조335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대비 1조6320억원(34.7%) 증가했다.

금융채는 222건이 발행돼 규모가 12조524억원으로 나타났다. 발행 규모가 전월대비 6216억원(4.9%) 감소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은 121건에 1조7674억원이 발행돼 전월대비 4481억원(34.0%) 증가했다.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은 4건에 2814억원으로 전월대비 3029억원 감소했다.

아울러 기업어음(CP) 및 단기사채 발행 실적은 111조8502억원으로 전월대비 6조3231억원(5.4%)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