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검색, 계속 구글로”…’MS 빙’ 좋다 말았네

52


WSJ “삼성, 구글과의 비즈니스 관계 등 고려…교체 중단”

15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출입구의 모습. 2022.6.15/뉴스1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의 기본 검색 엔진을 구글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의 ‘빙(Bing)’으로 교체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19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모바일 기기의 기본 검색엔진을 구글에서 빙으로 교체하는 내부 검토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WSJ는 “삼성의 스마트폰 사업부는 오랜 기간 구글 소프트웨어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우려해 왔고, 빙으로의 전환 모색은 스마트폰 소프트웨어의 다양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소식통을 인용, “삼성은 검색엔진 전환이 시장에서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구글과의 광범위한 비즈니스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등을 고려해 더 이상 내부적으로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0년 스마트폰 갤럭시S 출시 이후 구글의 검색엔진을 채택해 왔다.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삼성 기기에 대한 검색 엔진 공급으로 구글은 연간 약 30억달러(한화 약 4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NYT는 지난달 16일 ‘삼성전자가 자사 기기의 기본 검색 엔진을 빙으로 대체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튿날(17일) 구글 모회사 알파벳 주가는 전일 대비 2.78% 하락한 106.42달러(약 14만원)로 장을 마감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