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여파에 1등급 한우 도매가 9% 올라

213

충북 한우농장을 중심으로 발생한 구제역의 영향으로 1등급 한우 고기 도매가격이 열흘 만에 약 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1등급 한우 고기 도매가격은 지난 19일 기준 ㎏당 1만4395원으로 구제역이 발생하기 전인 9일 1만3170원과 비교해 9.3% 올랐다.

1등급 한우 고기 도매가격은 구제역 발생 하루 뒤인 11일 ㎏당 1만4000원대로 올랐고, 16일에는 1만5000원을 넘기도 했다. 전 등급 한우 고기의 평균 도매가격을 보면 지난 9일 ㎏당 1만5003원에서 16일 1만6580원까지 올랐다가 19일 1만5162원으로 하락한 상황이다.

정부는 최근 한우 고기 가격이 강세를 보이는 것에 대해 구제역 방역 조치 강화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역 당국은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전날까지 전국 우제류(소, 돼지 등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 농장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하도록 했다. 또 오는 30일까지는 구제역이 발생한 충북 청주시와 증평군뿐 아니라 이와 인접한 대전, 세종 등 7개 시·군에서 소의 반입과 반출을 제한했고 우시장을 폐쇄했다.

일각에서는 구제역이 더 확산하며 방역 조치 강화와 축산물 공급량 부족 등에 따라 한우 고기 가격이 더 뛰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백신 접종으로 인해 구제역이 전국적으로 확산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평가하며, 축산물 가격 급등 가능성도 낮다고 내다봤다.

앞서 지난 10일 이후 현재까지 청주시와 증평군 소재 11개 농장에서 구제역 발생이 확인됐고, 농장에서 기르던 소와 염소 총 1571마리를 살처분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