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CU 직원들은 원할때 급여 당겨 받는다…’페이워치’ 도입

75

근로자가 급여일 전 급여 일부를 먼저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운영하는 페이워치가 CGV와 CU에 급여 선지급 서비스를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페이워치의 급여 선지급 EWA(Earned Wage Access) 서비스는 근로자들이 신용조회 없이 무이자로 사용할 수 있다. 고금리 상황에서 대출 대신 선택할 수 있는 사회적 금융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다. 한도금액은 월 최대 200만원까지다.

앞으로 CGV 직영 121개 지점 및 본사 근무 직원들은 월급을 앞당겨 받을 수 있다. CU는 지난 2월 수도권 점포를 대상으로 먼저 적용한데 이어 이달부터는 전국 1만7000여개 점포로 확대했다.

현재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노티드, 투썸플레이스, 맘스터치 등이 페이워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피자헛, KFC, 프랜차이즈 대형마트 로터스(LOTUS) 등도 도입했다.

이용자들은 페이워치 앱으로 급여를 받은 뒤 은행 계좌로 송금해 인출·결제 가능하다. 도입 기업에 따라 월 최대 200만원까지 이용할 수 있다. 페이워치 계좌에 별도의 마일리지가 생성되는 방식으로 매니저나 가맹점주에게 말할 필요가 없다.

김휘준 페이워치 대표는 “급전이 필요할 때 고금리 선택지 대신 이용할 수 있는 임팩트 금융 서비스”라며 “새로운 트렌드의 금융 복지를 통해 기업의 직원 고용 유지와 근로자의 건강한 금융 습관 형성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