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원 짜리 ‘샤넬백’, 커피 한잔 값으로 1년간 빌려 쓴다

162

샤넬백

명품 플랫폼 트렌비가 명품 렌탈 서비스 ‘트렌비 바이백(Buy Back)’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바이백 서비스는 고객이 트렌비에서 원하는 상품을 필요한 기간만큼 사용한 뒤 포인트로 돌려받아 원하는 다른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공유문화에 익숙한 MZ세대를 겨냥했다.

트렌비에서 바이백 상품을 구매한 고객이라면 누구든 바이백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신상품 가격에서 최소의 감가상각비로 계산돼 최소 65%부터 최대 80%까지 바이백 캐시로 돌려 받는다.

바이백 서비스를 이용하면 갖고 싶은 명품을 최소의 감가 비용으로 경험해보는 것이 가능하다. 상품 구매 확정 시기로부터 3개월, 6개월, 12개월마다 바이백 비용이 달라진다.

트렌비 관계자는 “500만원 상당의 샤넬 가방을 하루에 커피 한잔 정도의 비용으로 1년 동안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며 “바이백을 통해 트렌비의 원하는 상품을 다시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고 했다.

트렌비는 갖고 있던 명품을 갖고 싶은 명품으로 자유롭게 교환할 수 있는 ‘트렌비 셔플’ 서비스도 출시한 바 있다. 구매 후 취향이나 유행이 변했을 때 손해가 큰 명품의 문제를 최소화하고 명품 소비를 좀 더 즐길 수 있도록 일련의 서비스를 기획했다.

이종현 트렌비 리세일 총괄은 “트렌비의 테크 역량을 바탕으로 명품 구매의 벽을 낮추고 공유와 판매 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