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 다음은 ‘홍채인식 코인’? “그 CEO, 1억$ 유치 임박”

83


알트먼, 2019년 암호화폐 업체 월드코인 설립…

홍채인식 장치 ‘오브’로 “이용자 고유인격 확인”

/사진=월드코인 홈페이지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로 전 세계를 뒤흔든 AI 개발업체 오픈AI의 샘 알트먼 공동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에도 뛰어든다.

1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알트먼 CEO가 홍해 인식 기술을 활용한 안전한 글로벌 암호화폐 ‘월드코인’을 만들겠다는 계획으로 1억달러(약 1334억7000만원)의 투자금 유치를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알트먼 CEO는 투자자들과 새로운 투자금 유지 협상을 진행 중이다. 협상에는 코슬라 벤처스와 안드리센 호로위츠 암호화폐 펀드, 암호화폐 거래소 FTX의 샘 뱅크먼-프리드 창립자, 링크드인의 공동창립자이자 페이팔 출신인 리드 호프먼 등 기존 투자자들을 비롯해 새로운 투자자도 포함됐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월드코인은 알트먼 CEO와 알렉스 블라니아가 2019년에 설립한 암호화폐 스타트업이다. ‘챗GPT’ 열풍으로 주목받은 오픈AI보다 인지도는 떨어지나, 알트먼 CEO의 야심작 중 하나다. FT에 따르면 월드코인은 앞서 베타버전으로 운영됐고, 향후 몇 주 안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월드코인 홈페이지에 따르면 현재 이용 등록자 수는 169만7682명이다.

/사진=월드코인 홈페이지

월드코인은 홍채인식 기술을 사용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암호화폐 ‘월드코인’에 무료로 접근할 수 있는 글로벌 인식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계획의 핵심은 자체 개발한 생체인식 이미징 장치 ‘오브'(Orb)에 있다. 회사는 “오브를 사용하지 않고도 월드코인을 사용할 수도 있지만, 가상 세계의 신분증인 ‘월드ID’를 만들고 월드코인 토큰을 무료로 받기 위해선 오브를 통해 자신의 고유한 인격을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월드코인 경영진은 홍채인식 기술이 AI 고도화로 제기되는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채인식’으로 인간과 AI 챗봇을 구별하고, 보편적 기본소득 형태로 암호화폐를 분배해 AI 고도화로 인한 일자리 상실을 상쇄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하지만 FT는 월드코인의 홍채 인식이 개인 정보 보호 위험을 초래할 거란 우려가 크다고 짚었다.

이에 대해 월드코인은 “(이용자의) 홍채 인식(정보)을 (회사 내부 시스템에) 저장하지 않을 것이며 관련 기기가 이용자의 눈을 다치게 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월드코인은 이용자의 홍채를 이용자가 누구인지 식별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단지 이용자가 (이 세상에서) 유일하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FT는 월드코인의 이번 자금 조달은 상당한 성과로 평가했다. FTX 등 암호화폐 관련 기업의 연이은 파산으로 코인 가치가 급락하는 등 ‘암호화폐의 겨울’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투자금 유치에 성공했다는 이유에서다. 한 소식통은 “지금은 암호화폐의 겨울이다. 이 분야의 프로젝트가 이 정도의 투자를 유치한 것은 상당히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