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난 디지털 여친이야” 일주일 만에 ‘1억 매출’ AI 챗봇의 정체

78

2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미국의 한 인플루언서가 1분에 1달러(약 1340원)짜리 AI(인공지능) 음성 챗봇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은 해당 인플루언서 카린 마저리. /사진=카린 마저리 트위터

2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미국의 한 인플루언서가 1분에 1달러(약 1340원)짜리 AI(인공지능) 음성 챗봇 서비스를 시작했다.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포춘 등에 따르면 인플루언서 카린 마저리(여·23)는 이번 주 GPT-4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기술을 통해 자신의 목소리와 성격, 습관 등을 복제한 AI 챗봇 ‘카린AI'(CarynAI) 유료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린은 스냅챗에서 약 2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유명 인플루언서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온종일 자신의 사진과 영상을 게재하고 98%가 남성인 팬들의 메시지 및 요구사항 등을 받고 있다.

이에 카린은 AI 서비스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기로 했다. 해당 서비스는 1분에 1달러를 내면 카린AI와 채팅으로 메시지를 나눌 수 있는 서비스로, 마치 실제 카린과 대화하는 듯한 느낌이 들 만큼 현실감을 높였다.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WP에 따르면 카린AI는 출시 첫 주에만 10만달러(약 1억3400만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서비스 접속 대기자만 수천명에 달한다. 해당 서비스는 향후 월 500만달러(약 67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매체는 전했다.

2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미국의 한 인플루언서가 1분에 1달러(약 1340원)를 받고 AI(인공지능) 음성 챗봇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카린 마저리 트위터

카린은 WP와 인터뷰에서 “내 팬들은 나와 강한 유대감을 갖고 있다”며 “팬들은 매일 내게 메시지를 보내고 있고, 이 모든 메시지에 응답하는 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이들에게 답을 해주고 싶지만 그럴 수 없었다”고 카린AI 서비스를 시작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카린AI는 AI 스타트업인 ‘포에버 보이스'(Forever Voices)와 손잡고 개발한 AI 챗봇 서비스다. 보도에 따르면 포에버 보이스는 앞서 사용자가 스티브 잡스, 예(카니예 웨스트), 테일러 스위프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등 유명 인사들의 복제 버전과 대화할 수 있는 AI 챗봇을 제작하기도 했다.

포에버 보이스 측은 “카린AI는 (이전에 제작된 서비스보다) 훨씬 더 정교하며 팬들이 정서적 유대감을 가질 수 있는 여자친구와 같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존 마이어 포에버 보이스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사내에 ‘최고윤리책임자’ 등 서비스 관련 윤리적 문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유해한 사용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많은 안전장치를 갖추고 있다”며 “나는 자신을 미래학자라고 생각한다. 이번에 만든 음성 챗봇은 AI와 인간의 동반자 관계로 구성된 다양한 미래의 시작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