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연봉자들, 현 직장 만족하면서도 94%는 “이직 의사 있다”

54

억대 연봉을 받는 직장인들은 현 직장에 대체로 만족하면서도 10명 중 9명 이상은 이직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억대 연봉 채용관 ‘리멤버 블랙’을 운영하는 드라마앤컴퍼니가 리멤버 블랙 회원 51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8%는 적극적으로 이직 기회를 찾고 있고, 66%는 좋은 기회가 있다면 이직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리멤버 블랙은 본인 연봉을 인증한 회원들만 이용할 수 있는 인증제 채용공고 서비스로, 연봉 1억원 이상의 채용공고들만 모여 있는 것이 특징이다.

더 나은 조건이 있다면 언제든 회사를 옮기겠다는 결심은 억대 연봉자들이라고 해서 다르지 않았지만 이들은 현 직장에 대체로 만족했다. 응답자의 63%가 현 직장 생활에 ‘만족하는 편’이거나 ‘매우 만족한다’고 답했다. 불만족을 표시한 응답자는 12%에 불과했다.

드라마앤컴퍼니 관계자는 “채용공고 서비스는 현 직장에 불만이 많은 구직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리멤버 블랙에서 활동하는 억대 연봉자들의 경우 공고를 통해 산업 트렌드를 파악하는 등 정보 획득 차원에서 이용하는 경우도 많았다”고 했다.

억대 연봉자들이 이직 시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도 연봉이었다. 조사 결과 연봉(40%)이 압도적 1위를 차지했고 ‘회사의 성장 가능성(20%)’이 2위로 집계됐다. 이외 ‘직급 및 직책(17%)’, ‘조직문화(10%)’ 등이 뒤를 이었다.

억대 연봉자들에게도 이직은 쉽지 않은 문제였다. 이직을 원하는 억대 연봉자들은 소극적으로 채용 정보를 얻고 있었다. 헤드헌터로부터 제안받는 것을 기다리는 사람이 39%로 가장 많았고, 주변 지인에게 문의해 정보를 얻는다고 답변한 사람은 34%로 나타났다.

이직 시 채용 플랫폼을 이용하는 억대 연봉자(25%)도 있었다. 이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채용 플랫폼은 ‘리멤버’와 ‘링크드인’이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이어 사람인(12%), 잡코리아(8%), 인크루트(2.4%) 순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