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에 韓 기술사업화 거점 추진

72


이종호 장관, 산학연 전문가와 홍릉 바이오 클러스터 경쟁력 제고 방안 논의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2일 서울 동대문구 홍릉강소특구를 방문한 모습.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미국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에 우리나라 바이오 R&D(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하는 거점 구축을 추진한다. 글로벌에서 기술을 사업화하고 세계적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2일 서울 동대문구 홍릉강소특구를 방문해 첨단바이오 경쟁력 제고 방안을 이같이 논의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내 첨단바이오 분야 전략기술 확보와 생명공학 협력단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산학연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장관은 간담회에서 “최근 AI(인공지능)과 디지털 기술로 가속화되고 있는 첨단바이오 분야는 R&D 투자도 중요하지만 IT(정보기술) 등 다른 분야와 협력이 이뤄지는 생태계를 조성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첨단바이오 분야 전략기술 육성을 위한 R&D 투자와 함께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2일 서울 동대문구 홍릉강소특구를 방문해 첨단바이오 경쟁력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번 간담회에선 △첨단바이오 분야 국가전략기술 육성방안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의 성공요인과 국내 발전방향 △홍릉강소특구 강화와 글로벌 연계 방안이 논의됐다.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는 글로벌 제약사 등을 포함해 약 1000여개 이상의 바이오 기업과 병원, 대학교 등이 밀집해 있다.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는 이날 홍릉지역을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로 육성하기 위해 연구 역량과 인프라를 개방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 과기정통부와 함께 미국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에 현지 거점 구축을 추진해 홍릉에서 개발한 우수 성과를 전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시키는 출연연 기술사업화 계획도 소개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을 국빈 방문해 “바이오와 디지털 기술의 결합은 인류 삶의 패러다임을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스턴 클러스터와 같은 혁신을 위한 분위기와 여건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