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1분기 영업손실 6조1천776억원…8분기 연속 적자(종합2보)

169

매출 5조원 이상 늘었지만…’전기 팔수록 손해’ 구조탓

2021년 5조8천억원, 2022년 32조6천억원 ‘쌓여가는 적자’

부동산 매각·임금 동결…한전, 자구안 발표
부동산 매각·임금 동결…한전, 자구안 발표

(나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한국전력공사는 부동산 자산 매각, 전체 임직원 임금 동결 추진 등을 통해 2026년까지 25조7천억원 규모의 재무 개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이러한 내용의 적자난 해소 자구책 발표에 맞춰 정부에 사의 표명했다.
사진은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에 있는 한전 본사 사옥의 모습. 2023.5.12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이 제때 반영되지 못하면서 자금난에 직면한 한국전력[015760]이 올해 1분기에만 6조원 이상의 영업손실을 봤다.

한전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1조5천940억원, 영업비용은 27조7천716억원으로, 6조1천77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당초 시장에서는 5조원대의 영업손실이 예상됐었다.

전년 동기에 비해 적자 폭은 1조6천93억원 줄었다.

한전은 2021년 2분기에 7천529억원의 적자를 낸 이후 8분기 연속으로 적자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전은 연간 기준으로 2021년 5조8천억원, 2022년 32조6천억원의 적자를 낸 바 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에 비해 5조1천299억원 증가했다. 1분기 전기요금을 ㎾h당 13.1원 인상한 데 따른 매출액 증가라고 한전은 설명했다.

매출액에 영향을 주는 전기 판매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4조8천807억원 늘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이 감소(78.9%→70.8%)하면서 전기 판매량은 2.0% 줄었지만, 지난해 2∼4분기와 올해 1분기 4차례의 요금 인상과 연료비 조정 요금 적용으로 판매단가가 올랐기 때문이다.

[그래픽] 한국전력 실적 추이
[그래픽] 한국전력 실적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한국전력공사[015760]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6조1천77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7조7천869억원)와 비교해 적자 폭이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영업비용은 연료비와 전력구입비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3조5천206억원 늘었다. 세부적으로 자회사 연료비는 1조4천346억원,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는 1조5천882억원 증가했다.

자회사 발전량과 민간 구입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5%, 0.5% 감소했지만, 지난해 연료 가격 급등 영향이 지속되면서 자회사 연료비 증가로 이어졌고, 이에 따라 전력시장가격(SMP)도 30% 이상 오른 결과다.

지난해 1분기 LNG(액화천연가스) 공급가격은 t당 144만2천원이었다가, 올 1분기 192만3천원으로 33.3% 뛰었다.

SMP 역시 지난해 1분기 kWh(킬로와트시)당 180.5원이었는데, 올 1분기 237원으로 31.3% 올랐다.

기타 발전 및 송배전설비의 감가상각비도 4천978억원으로 늘어났다.

한전, 비상경영·경영혁신 실천 다짐대회
한전, 비상경영·경영혁신 실천 다짐대회

(나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2일 오전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비전홀에서 ‘비상경영 및 경영혁신 실천 다짐대회’가 열리고 있다.
한전은 전기요금 인상안을 위한 적자난 해소 자구책 발표를 앞두고 이날 비상경영 및 경영혁신 실천 다짐대회를 열었다. 2023.5.12 hs@yna.co.kr

한전의 이 같은 재무 상황을 고려해 정부·여당은 오는 15일 당정협의회를 열어 전기요금 인상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한전은 이날 발전 6사를 포함한 전력 그룹사를 통틀어 25조7천억원 규모의 자구안을 발표했다.

한전은 “사상 최대 재정 건전화 계획을 추진하면서 자산 추가 매각, 조직·인력 혁신, 임금 반납 등 특단의 자구 노력을 속도감 있게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전은 “전력 판매가격이 전력 구입가격보다 낮아 한전채 발행이 증가하면서 금융시장이 왜곡되고 에너지산업 생태계가 불안해지고 있다”며 “국가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기 때문에 정부와 협의해 전기요금 적기 조정을 추진하고, 취약계층의 부담 완화 방안 등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wis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