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전통시장, 시장 활성화 위해 머리 맞댄다…물꼬 튼 ‘민간 교류’

248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동행축제와 추석을 맞아 지난해 9월 5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 한복체험센터를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스1(중기부 제공)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동행축제와 추석을 맞아 지난해 9월 5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을 방문, 한복체험센터를 둘러보고 있다./사진=뉴스1(중기부 제공)

서울 광장시장과 일본 전통시장이 힘을 합쳐 전통시장 살리기에 나서는 등 한일 간 민간 교류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광장시장 상인회가 일본 도쿄에서 아메요코 상점가 연합회와 자매결연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자매결연은 지난 3월 윤석열 대통령의 일본 방문과 지난 7일 기시다 총리의 답방 이후 민간 차원에서의 교류 협력 촉진을 위해 추진됐다.

광장시장과 아메요코 상점가는 자매결연을 통해 서로의 시장을 자국민이 많이 이용하도록 홍보와 대표상품 판매촉진을 적극 지원하고, 성공사례 확산을 위한 상호 교차 방문 등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최근 온라인 쇼핑 등 유통환경 변화와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양국의 대표적인 전통시장이 세계인이 찾는 글로컬(글로벌+로컬) 시장으로 재도약하기 위해 서로에게 큰 힘이 돼 주기로 한 것이다.

양국의 두 상인회장은 “이번 자매결연으로 두 국가의 전통시장이 글로컬 시장으로 활성화하는 첫 사례가 되도록 서로 노력하자”고 약속했다.

이날 자매결연식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도 참석해 한일 전통시장 간 최초의 자매결연을 축하했다.

이 장관은 “훈풍이 불기 시작한 한일관계가 이번 전통시장 간 자매결연처럼 서로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관계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며 “중기부도 한일 교류촉진을 위한 민간의 노력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