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직장인은 ‘권고사직’ 검색중”…1년만에 9배 증가, 왜?

158


직장인 소셜 플랫폼 블라인드에서 ‘권고사직’을 검색한 직장인이 1년 만에 9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팀블라인드는 1분기 블라인드 한국 가입자의 고용 불안 키워드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해고·권고사직·실업급여·구조조정·희망퇴직·명예퇴직 등 고용 불안 키워드의 검색량이 전년 동기 3.3 배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권고사직 검색량은 9.3배 늘은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별로 살펴보면 콘텐츠·엔터테인먼트 업계 재직자의 고용 불안 키워드 검색량이 전년 동기 대비 9.4배 늘어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어 △광고(8.6배) △회계·컨설팅(8.4배) △게임(7.3배) △IT(5.9배)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검색량이 같은 기간 가장 적게 증가한 업계는 △자동차 △상사 △호텔·레저 △외식 △조선이다. 이들에서의 고용 불안 키워드 검색량은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었다.

블라인드는 엔데믹 국면에 접어들면서 이른바 ‘코로나19 특수’를 누렸던 업계의 고용 불안이 뚜렷해졌다고 분석했다. 콘텐츠·엔터테인먼트 업계는 서비스 이용자 수의 정체에 따른 실적 부진이 이어져 올해 초 업계 대기업도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실시했다. 게임업계 또한 기존 게임 매출 하향세와 신작 부재로 영업실적이 악화되면서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온라인 중심으로 가파르게 성장했던 광고업계 역시 성장세가 둔화되는 추세라는 설명이다.

올해 1분기 직장인들이 권고사직, 희망퇴직 등과 함께 검색한 키워드 상위 10개는 △수습 △당일해고 △은행 △부당해고 △위로금 △대기업 △계약직 △이직 △스타트업 △외국계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1분기 연관 검색어 50위권 밖이었던 당일해고는 1년 만에 2위로 올라섰다.

심정희 팀블라인드 데이터 애널리스트는 “가입자 상승으로 인한 검색량 증가를 감안하더라도 특정 주제의 키워드 검색량이 1년 만에 3.3배 증가하는 건 이례적인 일”이라며 “시대적 전환기마다 직장인의 고용 불안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올해는 특히 엔데믹에 경기 침체까지 겹쳐 경향성이 더 짙어졌다”라고 해석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