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외국인…파르나스호텔, 1분기 사상 최대 실적

66

파르나스호텔이 올해 1분기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파르나스호텔은 10일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15억원으로 전년 동기(89억원) 대비 2.4배 급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614억원) 대비 58.5% 증가한 973억원을 기록했다. 호텔 측은 “목표했던 851억원 대비 122억원을 초과 달성했다”고 말했다.

올해 1분기 파르나스호텔은 객실 및 식음, 임대 등 전체 실적이 고르게 성장했다. 특히 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및 웨딩 수요 확대가 호실적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과 함께 대규모 행사 수요가 급증하면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의 올해 1분기 행사 및 웨딩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5%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는 ‘위드 코로나’ 상황에서 스몰 웨딩 및 소규모 행사가 주를 이뤘으나 올해는 억눌렸던 대규모 행사 및 웨딩 수요가 폭발했다는 평가다.

해외여행이 재개되고 외국인 관광객 유입이 가속화하면서 파르나스호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호텔 브랜드인 나인트리 호텔의 매출 상승도 영향을 미쳤다. 서울 명동, 동대문, 인사동, 경기 판교 등에 자리한 나인트리 호텔의 외국인 투숙객 비중은 엔데믹과 동시에 크게 증가하며 1분기 이미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나인트리 호텔의 1분기 총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96% 성장했다. 지난달 ‘나인트리 프리미어 로카우스 호텔 서울 용산’을 개관하면서 올해 최고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