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성 AI 본격 진출” 포자랩스, 사무실 확장하고 새 로고 공개

144

음원 생성 인공지능(AI) 기술 스타트업 포자랩스가 사무실 확장 이전과 함께 새로운 회사 로고를 공개했다고 9일 밝혔다.

AI 작곡 플랫폼 ‘AI 프로듀서’의 연내 출시를 앞둔 가운데 최근 뜨겁게 떠오르고 있는 생성 AI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겠다는 뜻을 알리기 위한 변화다.

새 로고는 알파벳 P에서 따온 것으로 8분음표를 모티프 삼아 만들었다. 둥근 원으로 이뤄진 심벌은 즐거움과 포용성을 상징해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고 소유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는 회사의 비전을 담았다.

포자랩스는 지난해 AI 배경음악 구독 서비스 ‘비오디오’ 출시와 함께 기업형 AI 음원 수급 서비스로 성장에 탄력이 붙으며 인원이 늘었고, 사무공간 확보와 함께 연구공간·녹음부스 확대를 위해 사무실을 확장 이전했다.

허원길 포자랩스 대표는 “전문 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고품질 음악을 창작할 수 있는 AI 플랫폼의 연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새로운 차원의 음악 창작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담아 리브랜딩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