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조작, 절대 불가능”…6월에 대규모 공개행사 연다

18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의 복권판매점에 '제 1057회차 로또복권 2등 103명 동시 당첨' 현수막이 걸려 있다.   지난 4일 제1057회 동행복권 로또 추첨 결과 2등은 664명 나왔다.   이중 103명이 서울 동대문구 왕산로에 있는 이곳에서 나왔다.   로또 2등에 당첨될 확률은 136만분의1로, 지난해 한 회차당 평균 당첨자 수는 75.7명이었다. 1057회차의 2등 당첨금은 689만5880원으로 알려졌다. 2023.3.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7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의 복권판매점에 ‘제 1057회차 로또복권 2등 103명 동시 당첨’ 현수막이 걸려 있다. 지난 4일 제1057회 동행복권 로또 추첨 결과 2등은 664명 나왔다. 이중 103명이 서울 동대문구 왕산로에 있는 이곳에서 나왔다. 로또 2등에 당첨될 확률은 136만분의1로, 지난해 한 회차당 평균 당첨자 수는 75.7명이었다. 1057회차의 2등 당첨금은 689만5880원으로 알려졌다. 2023.3.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오는 6월 로또 추첨 현장을 국민에게 공개하는 대규모 행사를 연다.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로또 조작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3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복권위원회는 참관을 원하는 국민을 대상으로 로또 추첨 현장을 공개하는 대규모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로또 추첨 방송에는 통상 소수의 인원만 참관할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되도록 많은 인원을 초청할 예정이다. 참관 신청은 5~6월 중 복권위 홈페이지 등에서 받는다.

지난달 4일 추첨한 로또 1057회차에서는 2등 당첨이 664건 무더기로 쏟아졌다. 이 중 103건이 모두 서울 동대문구의 한 판매점에서 나온 것으로 밝혀지면서 조작 논란에 불이 붙었다.

이에 복권위는 외부 전문기관으로부터 신뢰성을 검증받기로 하는 등 논란 잠재우기에 나섰다.

확률 상 1, 2등을 비롯한 특정 등수가 무더기로 나올 수 있는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 연구용역을 의뢰한 상태다.

앞서 복권위는 “복권 추첨은 경찰관 입회 하에 추첨기의 봉인 검사·해제가 이뤄지기에 누구도 임의로 기기에 접근할 수 없다”며 “(로또 판매가 중단되는) 토요일 20시 정각에 발매 서버의 연결이 차단돼 조작은 현실 세계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